모유 수유시에 아픈 경우가 있습니다.
아픈 것은 그 자체가 모유 수유를 방해하기도 하지만 아프다는 것은 모유 수유에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아픈 것이 중요합니다.

별문제 없이 아프기도 한다: 초기 2주간 수유중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경우에도 아가가 모유를 먹기 시작하면서 짧게나 길게는 수분간 심하게 아픈 경우가 있습니다. 이것은 대개 큰 문제없이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지만 심하게 아픈 경우는 의사와 상의가 필요합니다. 아주 심한 경우는 모유 수유를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잘못된 젖 물리기가 가장 흔한 문제이다: 아가가 엄마의 젖을 물 때 아픈 것이 계속되면 수유자세가 잘못된 경우일 수 있기 때문에 일단 아가를 젖에서 떼어 낸 후에 다시 한번 자세를 바로 잡고 깊숙이 물려 봅니다. 모유를 빨 때 너무 깊이 빨리면 젖에 코가 눌려서 숨이 막힐까봐 젖꼭지만 물리는 경우 아가를 젖꼭지를 물게 되고 자극에 민감하고 연약한 젖꼭지는 아프게 됩니다. 원래 수유지 젖꼭지는 아가의 잇몸을 지나서 허위에 올라가 있어야 합니다. 모유 수유지 젖이 아픈 경우는 대부분의 경우 젖을 깊이 물리는 것만으로도 아픈 것이 많이 줄게 됩니다. 만일 젖이 아픈데도 깊이 물리지 않는 경우 젖꼭지가 헐고 심한 경우 피가 나오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 계속 젖을 먹이기 힘든 상황이 생길 수 있습니다. 만일 모유 수유 중에 아픈 경우는 아가를 젖에서 떼어낸 후 다른 쪽의 젖을 빨려 봅니다.


oral-motor dysfunction이 엄마의 젖을 수유 중에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아가가 젖을 빠는 형태가 다른 아가와 달라서 생기는 것으로 수유 후에 엄마의 젖꼭지가 갈라지거나 납작해지거나 이상한 모양으로 변해집니다. 이 경우는 일단 소아과 의사나 모유 수유 전문가와 상의하십시오. 심한 경우는 모유를 짜서 먹일 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candida감염이 엄마의 젖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이때는 아픈 것이 화끈거리거나 찌르는 듯이 아프게 됩니다. 이 경우는 아이와 엄마를 동시에 치료하는 것이 재발을 막는데 중요합니다. 아가의 경우 14일 동안 두번 수유에 한번 정도 oral nystatin 입안에 발라줍니다. 엄마의 경우는 14일 동안 nystatin 이나 clotrimazole cream을 유두나 유륜 부위에 잘 문질러서 발라줍니다. 그리고 유축기를 비롯한 수유기구와 브래지어와 공갈 젖꼭지 등도 candida가 없게 조치 해주어야 합니다.

모유 수유시에 젖이 아프다고 모유 수유를 함부로 중지해서는 안됩니다. 아픈 경우를 방치하면 나중에는 젖을 먹일 수 없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주기에 소아과 의사와 상의를 하십시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주 먹이는 것이 중요하다.

충분히 빨리는 것이 중요하다.

밤에도 빨리자.

엄마가 충분히 쉬고 물과 음식을 충분히 먹자.

그래도 안되면 유축기를 사용하자.

모유를 증가시키는 약이 있기는 하다.



엄마 젖은 빨면 빨수록 더 잘 나온다, 하지만 하염없이 오래 빤다고 젖이 잘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한번에 오래 빨리는 것보다는 적당히 자주 빨리는 것이 모유 생산에 유리합니다. 한번에 20-30분이상 빤다고 젖이 더 많이 만들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모유가 적게 나올 때는 하루에 적어도 8-12회 정도 모유를 빨리고 밤에도 빨려야 합니다. 만일 아가가 빠는 힘이 적은 경우는 아가의 빠는 것만으로는 모유의 생산을 자극하기에는 역부족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는 유축기를 사용하는 것은 고려해야 합니다.

특히 36-37주로 태어난 아가들은 만삭아보다 제대로 수유하기 힘듭니다. 처음에는 잘 먹고 모유도 잘 나오는 것 같지만 이 아가들은 만삭아에 비해서 빠는 힘이 약하고 재대로 빨아먹지 못하기 때문에 모유의 양을 유지하기 힘들어 모유의 양이 금방 줄게 됩니다.

이런 아가들은 유축기를 미리 유축기를 사용하는 것을 고려해야 합니다. 모유양을 늘이는데 유축기의 사용이 중요하다는 것은 잊어서는 안됩니다. 모유를 짜서 보관하기 위해서 유축기를 사용할 때는 편리한 것을 사용하면 됩니다. 하지만 모유를 짜서 보관할 목적으로 유축기를 사용할 때는 양쪽 젖을 동시에 짜는 유축기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고 이때는 가능하면 좋은 유축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생 후 바로 모유를 먹일 수 없는 경우

우리나라의 경우 출생 직후 모유를 먹이지 않고 출생 후 1달동안 모유만을 먹이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산부인과에서 출산하고 신생아에게 분유를 먹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이 모유 수유의 가장 큰 장애이기도 합니다.

만일 분만 후에 모유를 바로 먹일 수 없는 경우가 생긴 경우는 모유는 먹일 수 없어도 젖은 짜주어야합니다. 젖을 짜주면 모유 생성을 촉진할 수 있고 나중에 모유를 먹일 수 있을 때 모유가 나와 모유를 먹일 수 있습니다. 가능하면 빠른 시간에 짜는 것이 좋으며 늦어도 6시간 이내에 젖을 짜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산부인과에서 협조해주지 않거나 사정상 모유를 재대로 먹일 수 없거나 밤중에도 수시로 모유를 빨릴 수 없는 경우 유축기를 사용해서 젖을 짜주어야 울혈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고 퇴원 후에 모유를 먹이려고 할 때 젖이 잘 나오게 됩니다. 이런 경우 3시간 간격으로 젖을 짜주는 것이 좋으며 적어도 하루에 6번 정도는 젖을 짜 주는 것이 좋습니다. 구태여 잠을 깨면서 깨지 젖을 짤 필요는 없지만 밤에도 아가에게 모유를 먹이듯이 젖을 짜면 더 잘나오게 됩니다. 단 젖이 찬 느낌이 들어서 불편한 경우라면 밤에도 젖을 짜주어야 울혈이 생겨 고생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한번에 너무 오래 짜는 것보다는 한쪽 젖을 10-15분 정도 짜고 이 횟수를 6번 이상으로 늘이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젖을 먹일 때 반대쪽 젖을 짜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고 젖을 먹인 후에 수분간을 더 짜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며 따로 시간을 내서 젖을 짜는 것도 한가지 방법입니다.

젖은 빨면 빨 수록 짜면 짤수록 더 많이 나옵니다. 처음에는 잘 나오지 않던 젖이 생후 3-5일 경이 되면 잘나오게 되는데 이 때부터는 하루에 5-6회정도 젖을 짜주면 되는데 팽만한 느낌이 들던 젖이 부드러워졌다고 느낄 때까지 충분히 젖을 짜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일 젖이 잘 나오지 않는다면 밤에도 젖을 짜주는 것이 젖을 많이 나오게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아가는 하루에 8-12회 젖을 먹게 되는데 만일 아가가 젖을 재대로 빨지 못하는 경우 그 빠진 횟수만큼을 짜서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가가 힘이 없어서 모유를 충분히 빨지 못한 경우에도 10-15분을 기준으로 모자란 시간만큼이나 유방이 부드러워질 때까지 젖을 짜주는 것이 좋습니다.

모유가 아직도 적을 경우 밤에도 젖을 짜고 충분히 젖을 비우고 양쪽 젖을 동시에 짜는 전자동 유축기를 사용하고 젖을 먹일 때도 반대쪽 젖에 유축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모유를 먹는 아가도 양쪽젖을 한번 수유시에 둘 다 이용하게 하는 것이 모유의 양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유만을 먹이자:

아가를 분만하고 첫 2-5일 동안은 소량의 초유가 나오는데 적게 나와도 아가가 그 나이에 먹고살기 충분한 양입니다. 대부분의 만삭아에서는 제대로 자주 젖을 빠는 것만으로도 필요한 만큼의 수분과 영양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적게 나온다고 분유를 먹이거나 설탕물을 먹이거나 다른 음식을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모유 외에 다른 것을 먹게 되면 모유 수유에 실패할 가능성이 더 많아집니다.


모유수유 빨리 시작하자:

아가가 태어나면 가능하면 30분-1시간 이내에 젖을 빨리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아가가 처음부터 모유를 빨 수 없는 상황이라면 회복기간 동안 엄마와 같이 지내게 해주어야 합니다. 아가가 젖을 빨면 모유의 생산이 서서히 증가하며 자궁을 수축하게 해주어 출산 후에 출혈을 줄여 줍니다.


자주 빨리자:

아기가 태어나면 엄마와 아기의 여건이 허락되는 한 빨리 젖을 빨리기 시작하여 아기가 먹고 싶어 할 때마다 가능하면 자주 빨려야 합니다. 비록 처음에는 젖이 잘 나오지 않더라도 이렇게 함으로써 모유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황달을 줄여 줄 수도 있으며, 엄마에게는 산후 몸 회복도 빠르게 하고 유방의 울혈도 줄여 줄 수 있습니다.


먹이는 횟수:

모유는 하루에 적어도 8-12번을 먹여야 합니다. 이보다 적게 먹이면 모유의 생산이 줄어서 모유만으로 수유하기 힘들어 집니다. 자면 어떻게 하냐고요? 깨워서라도 이 정도는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먹이는 시간 간격:

1.5-3시간 간격으로 자주 먹게 됩니다. 먹이는 시간 간격은 신생아 시기는 낮에는 2-3시간을 넘기지 않고 밤에는 4시간을 넘기지 않게 주의하십시오. 잘 먹지 않고 잠을 오래 잘 경우 4시간이 지나면 깨워서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의 경우 특정시간대에 몰아서 매시간 먹는 경우가 흔히 있기 때문에 시간을 맞춰 먹이려는 시도하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배고파하면 먹이자:

가능하면 아가가 먹고 싶어하면 바로 바로 빨리는 것이 좋은데 배고픈 아가는 똘망똘망해지고 움직임이 증가하고 입맛을 다시고 젖을 찾으려 합니다. 아가가 울 때까지 기다리지 마십시오. 잘 관찰해서 배고파 울기 전에 아가에게 젖을 먹일 수 있어야 합니다.


양쪽 젖을 한번 수유시에 먹이자:

한쪽을 10-15분 정도 충분히 빨리고 반대 편 젖을 또 물려 10-15분 정도 먹입니다. 이번에 두 번째 물렸던 젖은 다음에 먼저 물려야 합니다. 아마도 두 번째 젖을 빨면서 아가는 잠들 수 있습니다.


충분히 빨리자:

모유는 한번 수유시에 각각의 젖에서 보통 10-15분간 수유를 하게 됩니다. 만일 충분히 먹이지 않아 유방에 여분의 젖이 남게 되면 울혈이 생겨 불편할 수 있고 유방을 완전히 비우지 않으면 모유의 양이 줄 수 있습니다. 또한 충분히 젖을 비우지 않으면 지방이 많은 후유(hindmilk)를 재대로 먹지 않아서 체중증가와 두뇌발달에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모유는 먹이는 만큼 더 나온다:

출생 직후 초기에는 모유가 적게 나옵니다. 이것은 아가가 필요한 모유의 양이 적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잘 나오지 않던 젖이 생후 3-5일 경이 되면 잘나오게 되는데 이때까지 열심히 모유만을 빨리고 아가가 먹고 싶어할 때마다 빨리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모유가 적게 나온다고 분유를 보충하게 되면 모유를 먹는 양이 줄어서 모유는 적게 나오게 됩니다.


밤에도 모유를 빨리자:

아가는 밤에도 젖을 물려야 합니다. 밤에 젖을 물리면 모유가 잘 나와 모유수유에 성공하기 쉽습니다. 신생아 시기에는 아가의 수유 횟수가 하루에 8번 이하로 적을 때는 깨워서라도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우유병 사용을 자제하자:

만일 의학적인 필요에 의해서 젖을 물릴 수 없거나 분유 등으로 보충식을 먹여야할 경우는 우윳병을 사용하지 말고 컵이나 스푼이나 supplementer같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3-4주 이전에 우윳병 젖꼭지를 빨아본 아가들은 nipple confusion이 생겨 엄마의 젖을 빨리 않을 수도 있습니다.


트림을 시키자:

모유 수유 후에 트림을 시키십시오. 젖을 바꿀 때나 수유 중간에도 공기를 많이 마신 것 같으면 트림을 시키십시오.

2-3주가 지나면 모유가 수유중이나 아가가 우는 것만들어도 반사적으로 잘나게 되는데 이것은 let-down reflex 또는 사출반사라고 합니다. 이것이 생기면 젖이 흐르면서 찌릿찌릿하거나 콕콕 찌르는 느낌이 유방에서 느껴지게 됩니다. 만일 이 let-down reflex가 없다면 모유의 양이 적은 것은 아닌가 확인해 봐야 합니다.


모유 수유 상태를 파악하자:

모유가 지속적으로 모자라는 경우 저체중과 탈수로 아가에게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모유 수유를 늘이기 위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보고 그래도 안되는 경우 보충식을 먹이는 시기를 놓치지 않게 주의하십시오

모유만을 먹이자:

아가를 분만하고 첫 2-5일 동안은 소량의 초유가 나오는데 적게 나와도 아가가 그 나이에 먹고살기 충분한 양입니다. 대부분의 만삭아에서는 제대로 자주 젖을 빠는 것만으로도 필요한 만큼의 수분과 영양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적게 나온다고 분유를 먹이거나 설탕물을 먹이거나 다른 음식을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모유 외에 다른 것을 먹게 되면 모유 수유에 실패할 가능성이 더 많아집니다.


모유수유 빨리 시작하자:

아가가 태어나면 가능하면 30분-1시간 이내에 젖을 빨리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아가가 처음부터 모유를 빨 수 없는 상황이라면 회복기간 동안 엄마와 같이 지내게 해주어야 합니다. 아가가 젖을 빨면 모유의 생산이 서서히 증가하며 자궁을 수축하게 해주어 출산 후에 출혈을 줄여 줍니다.


자주 빨리자:

아기가 태어나면 엄마와 아기의 여건이 허락되는 한 빨리 젖을 빨리기 시작하여 아기가 먹고 싶어 할 때마다 가능하면 자주 빨려야 합니다. 비록 처음에는 젖이 잘 나오지 않더라도 이렇게 함으로써 모유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황달을 줄여 줄 수도 있으며, 엄마에게는 산후 몸 회복도 빠르게 하고 유방의 울혈도 줄여 줄 수 있습니다.


먹이는 횟수:

모유는 하루에 적어도 8-12번을 먹여야 합니다. 이보다 적게 먹이면 모유의 생산이 줄어서 모유만으로 수유하기 힘들어 집니다. 자면 어떻게 하냐고요? 깨워서라도 이 정도는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먹이는 시간 간격:

1.5-3시간 간격으로 자주 먹게 됩니다. 먹이는 시간 간격은 신생아 시기는 낮에는 2-3시간을 넘기지 않고 밤에는 4시간을 넘기지 않게 주의하십시오. 잘 먹지 않고 잠을 오래 잘 경우 4시간이 지나면 깨워서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의 경우 특정시간대에 몰아서 매시간 먹는 경우가 흔히 있기 때문에 시간을 맞춰 먹이려는 시도하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배고파하면 먹이자:

가능하면 아가가 먹고 싶어하면 바로 바로 빨리는 것이 좋은데 배고픈 아가는 똘망똘망해지고 움직임이 증가하고 입맛을 다시고 젖을 찾으려 합니다. 아가가 울 때까지 기다리지 마십시오. 잘 관찰해서 배고파 울기 전에 아가에게 젖을 먹일 수 있어야 합니다.


양쪽 젖을 한번 수유시에 먹이자:

한쪽을 10-15분 정도 충분히 빨리고 반대 편 젖을 또 물려 10-15분 정도 먹입니다. 이번에 두 번째 물렸던 젖은 다음에 먼저 물려야 합니다. 아마도 두 번째 젖을 빨면서 아가는 잠들 수 있습니다.


충분히 빨리자:

모유는 한번 수유시에 각각의 젖에서 보통 10-15분간 수유를 하게 됩니다. 만일 충분히 먹이지 않아 유방에 여분의 젖이 남게 되면 울혈이 생겨 불편할 수 있고 유방을 완전히 비우지 않으면 모유의 양이 줄 수 있습니다. 또한 충분히 젖을 비우지 않으면 지방이 많은 후유(hindmilk)를 재대로 먹지 않아서 체중증가와 두뇌발달에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모유는 먹이는 만큼 더 나온다:

출생 직후 초기에는 모유가 적게 나옵니다. 이것은 아가가 필요한 모유의 양이 적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잘 나오지 않던 젖이 생후 3-5일 경이 되면 잘나오게 되는데 이때까지 열심히 모유만을 빨리고 아가가 먹고 싶어할 때마다 빨리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모유가 적게 나온다고 분유를 보충하게 되면 모유를 먹는 양이 줄어서 모유는 적게 나오게 됩니다.


밤에도 모유를 빨리자:

아가는 밤에도 젖을 물려야 합니다. 밤에 젖을 물리면 모유가 잘 나와 모유수유에 성공하기 쉽습니다. 신생아 시기에는 아가의 수유 횟수가 하루에 8번 이하로 적을 때는 깨워서라도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우유병 사용을 자제하자:

만일 의학적인 필요에 의해서 젖을 물릴 수 없거나 분유 등으로 보충식을 먹여야할 경우는 우윳병을 사용하지 말고 컵이나 스푼이나 supplementer같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3-4주 이전에 우윳병 젖꼭지를 빨아본 아가들은 nipple confusion이 생겨 엄마의 젖을 빨리 않을 수도 있습니다.


트림을 시키자:

모유 수유 후에 트림을 시키십시오. 젖을 바꿀 때나 수유 중간에도 공기를 많이 마신 것 같으면 트림을 시키십시오.

2-3주가 지나면 모유가 수유중이나 아가가 우는 것만들어도 반사적으로 잘나게 되는데 이것은 let-down reflex 또는 사출반사라고 합니다. 이것이 생기면 젖이 흐르면서 찌릿찌릿하거나 콕콕 찌르는 느낌이 유방에서 느껴지게 됩니다. 만일 이 let-down reflex가 없다면 모유의 양이 적은 것은 아닌가 확인해 봐야 합니다.


모유 수유 상태를 파악하자:

모유가 지속적으로 모자라는 경우 저체중과 탈수로 아가에게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모유 수유를 늘이기 위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보고 그래도 안되는 경우 보충식을 먹이는 시기를 놓치지 않게 주의하십시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는 대부분의 엄마들이 모유를 먹이려고 합니다.

참으로 바람직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모유가 좋다는 것을 많이 사람들이 알게 되면서 모유가 부족한 엄마들이 다른 엄마들의 젖을 가져다 먹이기도 합니다.

이것을 동냥젖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의학적으로 권장되지 않는 방법입니다.

아주 예전에는 질병이나 그런거 안따지고 젖 동냥하여 어린아이를 키우곤 했더 시절이 있었지만 그때는 질병같은거는 아랑곳 안하고 그저 어린아이 살리기 위한 수단이었지요.

그러나 요즘은 어린 아이들이 저항력도 약하고 다양해진 질병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에 의사들은 그다지 권장하지 않습니다.

다른 엄마의 젖을 먹일 때는 병이 옮을 수 있기 때문에 원래 멸균 과정을 거친 것만을 먹이는 것이 원칙입니다.

젖이 남은 것이 있어도 다른 아가에게 먹이는 것은 권장되지 않습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