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번 설명하기보다는 기저귀 한번 보이는 것이

·병원 갈 때는 비닐 봉지에 기저귀를 담아가세요

많은 엄마들이 설사하는 아기를 병원에 데리고 와서는 아기의 변에 대해 한참 동안 장황하게 설명합니다. 소아과 의사로서는 엄마의 설명을 10분 듣는 것보다 아기의 변을 한 번 보는 것이 더 정확하고 속시원한 일입니다. 많은 엄마들이 의사가 싫어할까봐 일부러 변을 안 가지고 온다고 하지만 사려 깊은 소아과 의사라면 아기 변을 보고 얼굴을 찌푸리지는 않습니다. 소아과에 아기의 변이 묻은 기저귀를 가져가는 것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다만 변이 묻은 기저귀는 소아과 쓰레기통에 버리지 마시고 집에 가져가십시오. 다른 아기들에게 병을 옮길 수도 있습니다.


·자가 진단은 절대 금물입니다

일전에 어떤 엄마는 아기의 설사 때문에 소아과를 이곳저곳 2개월이나 다녔다고 합니다. 며칠 치료해서 안 나으면 다른 소아과를 찾아다니고 해서 결국은 저희 소아과까지 왔습니다. 전에 다니던 소아과에서도 의사가 변 좀 보자고 했지만 냄새 나는 기저귀를 가져가는 게 싫어서 안 가져갔답니다. 그래서 제가 몇 번을 당부한 끝에 가져온 변을 보니까 정상이었습니다. 엄마는 아기가 예쁜 변을 안 보니까 설사인 줄만 알았답니다.


·약은 세게 쓰면 부작용만 증가합니다

위에서 예로 든 엄마는 그래도 이해가 갑니다. 정작 문제가 되는 경우는 의사가 아기 변의 상태를 물어보면 아기의 병을 빨리 낫게 할 욕심으로 물기가 아주 많은 것처럼 증상을 뻥 튀겨서 설명하는 엄마들입니다. 약을 좀 세게 쓰면 아기가 빨리 나을 거라고 생각해서 그런 것이지요. 아기가 빨리 낫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의사에게 아기의 증상을 있는 그대로 설명하지 않으면 자칫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약을 세게 쓴다고 해서 병이 빨리 낫는 것은 아닙니다. 설사약은 세게 사용하면 오히려 부작용만 증가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 꼭 실천하세요!!

아기가 묽은 변을 볼 때 설사인지 아닌지, 설사면 얼마나 심한지를 알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아기의 변을 가져가 의사에게 직접 보여주는 것입니다. 병원 갈 때 반드시 비닐 봉지에 기저귀를 담아 가세요.

-하정훈 소아과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마들이 얘기하는 아기 걱정 중 단골 주제로 오르는 게 바로 ’변’에 대한 것입니다. 변이야말로 아기의 건강을 짐작케 하는 바로미터로 알려져 있어 촉각을 곤두세우고 주시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엄마들의 걱정은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다양한 글들에서도 쉽게 엿볼 수 있습니다. 선배 엄마들로부터 육아 정보를 얻고자 올려놓은 질문 중에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설사와 변비에 관한 것이라는 점은 이를 쉽게 짐작하게 합니다.

"아기의 변으로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는 일반화된 육아 정보 때문에 괜한 걱정을 하는 엄마도 많은 것 같습니다. ’건강한 아기의 변은 황금색’이라는 고정 관념 때문에 아무 이상 없는 아기를 환자 취급하며 걱정을 호소하는 엄마가 꽤 되거든요. 정확한 전문 상담도 없이 모유가 맞지 않아 설사를 한다고 판단하고 모유 수유를 중단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하지만 특별한 이상 체질이 아니라면 모유가 맞지 않아 설사를 하는 경우는 드뭅니다. 모유 수유를 하면 변이 좀 묽고 샛노란빛을 띠는데 이것은 정상입니다. 하지만 아기 변은 황금색이 좋고 하루 2~3회 보며 모양도 예쁜 것이 정상이라는 상식 아닌 상식이 통념화되어 있는 것이 오히려 문제가 되기도 하지요."

강서 미즈메디병원의 김정년 소아과장은 변의 작은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아기의 건강 상태라고 조언합니다. 잘 먹고, 잘 놀고, 잘 자고, 잘 배설하고, 몸무게도 잘 늘고 있다면 아기가 건강하다는 증거이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아기의 얼굴과 개성이 다르듯 변 상태도 아기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먹는 음식과 몸의 컨디션, 월령에 따라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어떤 것이 정상이고 건강한 변이라고 잘라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게다가 아기는 여러 면에서 하루가 다르게 변합니다. 하루에 한 번 변을 보던 아기가 며칠간 안 보기도 하고 어느 날 갑자기 하루에 여러 번 보기도 하는데, 사실 대개의 경우 아기의 변은 횟수나 색깔·모양 등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태 변

출생 직후 아기는 고약같이 까맣고 딱딱한 변을 누는데, 이것을 태변이라고 합니다. 이는 엄마 뱃 속에 있을 때 아기의 장내에 모여진 분비물입니다. 그러나 태변이 완전히 배설되면 점차 연한 색으로 변하게 됩니다.


모유 먹는 아기의 똥

모유 먹는 아기의 변은 묽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입니다. 색깔은 대부분 샛노란 빛을 띠는데, 간혹 연한 녹색 변도 봅니다. 보통 냄새가 나지 않지만 간혹 시큼하고 강한 냄새가 날 때도 있습니다. 변을 보는 횟수는 많은 편으로 하루에 7~8회까지도 봅니다.

그러나 생후 3개월 정도 되면 변을 보는 횟수가 점점 줄어듭니다. 하루나 이틀, 심지어 그 이상까지 간격을 두고 변을 보는 아기도 있습니다. 하루에 한 번은 보아야 한다고 믿는 엄마에게는 걱정스러운 일이겠지만, 아기가 기분이 좋고 건강하다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특히 신생아의 경우에는 5일까지 변을 안보며 배에 힘을 주는 시늉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모유를 먹는 아기의 변은 3일 간격으로 나오더라도 여전히 부드럽습니다. 2~3일 만에 변을 볼 때 아주 힘들어하는 아기라도 변은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운 편입니다.


분유 먹는 아기의 똥

분유를 먹는 아기의 변은 모유를 먹는 아기에 비해 대체로 수분이 적고 진한 황갈색을 띱니다. 변을 보는 횟수는 모유 먹는 아기보다 적은 편입니다. 처음에는 하루에 1회에서 4회 정도 보는 것이 보통인데 간혹 6회까지 보는 아기도 있습니다. 변을 보는 횟수는 개월수가 늘어감에 따라 점점 줄어듭니다.


이유식 먹는 아기의 똥

이유식을 하게 되면 아기의 변은 모유나 분유만 먹을 때와는 달라집니다. 다양한 음식을 먹게 되어 세균 번식이 많아지고 배에 가스가 차기도 하기 때문에 냄새도 심해집니다. 변의 색깔도 먹는 음식에 따라 다양해지는데 당근을 많이 먹으면 당근색이, 시금치를 먹으면 초록색이 되는 등 먹은 음식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때로는 먹은 것이 그대로 나오기도 하는데, 이는 소화 기관이 아직 미성숙하다 보니 음식의 질긴 부분을 잘 소화시키지 못한 탓이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간혹 새로운 음식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몰라 장 속에 그냥 음식을 담아두기도 하는데, 그런 경우에도 며칠간 변을 보지 못하다 멀쩡하게 잘 눌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음식 알레르기로 설사를 하는 경우에는 원인 음식을 찾아 먹이지 말아야 합니다. 장기적으로 설사를 하는 경우에는 음식 알레르기가 의심되므로 원인 식품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보통 달걀이나 땅콩, 생선, 유제품 등이 원인이 되는 수가 많습니다. 알레르기라면 피부 발진과 기침 등을 동반하므로 세심하게 살펴야 합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질문: 배변시 피가 묻어나요.

아기가 하루에 한번 혹은 이틀에 한번 변을 보거든요. 좀 힘들게 딴딴한 변을 보기도 하구요.
근데 변에 쪼끔씩 피가 묻어있는게 보여요. 왜인가요?
항문은 아무렇지도 않은데 변에는 피가 좀 보여서 걱정입니다.



답변:  변이 딴딴해서 직장과 항문을 자극해서 피가 나는 것으로 변을 다소 묽게 해 주면 도움이 될 수가 있습니다.
우유를 타실 때 물 50cc에 누런 설탕을 한 스푼 넣어 먹이시던가 찹쌀 끓인 물에 우유를 타서 먹이시면 변이 묽어 질 수 가 있습니다.
변이 묽어졌는데도 계속 피가 나온다면 종합 병원에 가셔서 진찰을 받아 보셔야 합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기의 변 상태가 달라졌다면 가장 먼저 동반되는 증상이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 열이 나거나 토하는 증상이 없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만약 이유식을 하는 아기라면 무엇을 먹였는지 생각해본다. 음식물이 그대로 변으로 나오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먹는 것에 따라 변 상태가 달라지기 때문에 며칠을 두고 주의 깊게 관찰한다.

아기 변의 색깔은 먹은 음식, 장운동, 철분의 농도, 담즙 분비의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이유식을 먹는 시기에는 장염 등과 같은 특별한 이상이 없어도 수시로 변할 수 있다. 그러나 아기의 변이 자장면 색이나 회색, 적색일 경우에는 바로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녹색변

초보 엄마를 가장 많이 당황하게 만드는 변이 ’녹변’이다. 흔히 녹변은 아기가 놀랐을 때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통용되고 있는데, 양방에서는 담즙에서 그 원인을 찾는다. 아기가 섭취한 음식은 식도와 위를 지나 십이지장에 이르면 간에서 분비된 담즙과 섞여 녹색을 띠게 되고 다시 소장과 대장을 거치면서 노란색으로 변한다. 이때 담즙을 증가시키는 일부 음식에 의해 담즙의 양이 증가하거나, 음식에 녹색 색소가 많이 들어 있거나, 장 알레르기나 장염으로 장운동이 증가되는 경우, 스트레스나 정신적인 흥분으로 장운동이 활발해져 음식이 장을 통과하는 시간이 짧아지게 되면 변 색깔이 녹색을 띠게 된다.

아기가 잘 먹고 잘 자고 다른 특별한 증상이 없다면 변이 녹색이라도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녹변 자체는 병이 아니고 하나의 증상일 뿐이다. 간혹 엄마들은 아기가 녹변을 보면 놀란 것이라며 ’기응환’을 먹이는 경우가 많은데, 양방에서는 오히려 장에 마비를 일으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금하고 있다.

적색변

아기의 변에 붉은기가 있는 혈변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 우선 가장 흔한 것이 항문 주위가 찢어져 변에 혈액이 묻어 나오는 경우다. 변 바깥쪽에 한두 줄기의 신선한 피가 묻은 경우는 변비이거나 변이 너무 굵어서 항문 주위가 찢어져 생긴 것이므로 그다지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변 속에 붉은 피가 묻어 나오거나 신선하지 않고 점액이나 코 같은 곱이 섞여 나오는 경우에는 세균성 장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럴 땐 아기가 기운 없어 하고 변 상태가 묽고 횟수가 잦으며 열이 난다. 또한 변에 검은 피가 묻어 나오는 것은 소화가 된 피를 의미한다. 상부 위장관, 즉 위나 십이지장에 출혈이 있거나 혹은 하부 위장관 출혈을 의심해볼 수 있다.

또, 붉은 젤리 형태의 혈변을 보면서 아기가 자지러지게 5분 정도 울고 한동안 잠잠해지다 다시 우는 것을 반복할 경우에는 장중첩증일 가능성이 높다. 장중첩증은 장이 꼬이는 것을 말하는데, 심할 경우 장이 겹쳐 혈액이 통하지 않게 되고 급기야 사망하는 수도 있으므로 빨리 병원을 찾아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한다. 장중첩증은 생후 6개월에서 24개월 사이의 아기에게 발생하지만, 통념처럼 흔한 질환은 아니다.

회색변

신생아의 변이 회색을 띠고 황달기가 오래 지속된다면 선천성 질환인 ’담도 폐쇄증’일 가능성이 높다. 담도 폐쇄증이란 십이지장으로 빠져나가야 하는 담즙이 도중에 질병의 영향을 받거나 배출구가 막혀 빠져나가지 못하는 병이다. 담즙은 정상적인 똥색을 만드는 역할을 하는데, 이것이 배출되지 못해 회색변이 나오는 것이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