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를 바꾼 후 설사를 할 때

잘먹이던 분유를 옆집 아가가 먹는 것이 더 좋은 것같아 보여 어느날 결심을 하고 바꿉니다. 하지만 이렇게 분유를 함부로 바꾸는 것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분유를 바꾸어 설사를 한다는 말을 흔히 듣습니다. 물론 회사마다 분유가 약간씩은 조성이 다르기 때문에 분유를 바꾼 것 때문에 설사를 할 수도 있지만 계속해서 설사를 한다면 다른 원인이 있을 가능성도 많습니다.

분유를 바꾼 후에 설사를 하는 경우에도 일단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우연히 장염에 걸렸을 수도 있습니다.

설사는 장이 탈이 났다는 하나의 증상입니다. 설사를 멈추게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확한 원인을 밝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설사란 보통의 변보다 횟수가 증가되고 변에 물기가 많아지는 경우를 말합니다.
설사라는 것은 병을 말하는 것이 아니고 병의 증상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 말은 아이가 설사를 할 때 설사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설사를 일으키는 원인을 먼저 밝혀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설사를 일으키는 원인은 무수히 많습니다. 급성 감염성 설사로는 바이러스성 설사와 세균성 설사와 기생충에 의한 설사가 있고 감염이외의 원인에 의한 설사는 항생제 사용에 의한 설사, 장외 감염으로 인한 설사, 식이성 설사, 영양불량성 설사, 알레르기성 설사, 면역 결핍성 설사, 독성 설사 등이 있습니다.
소아과에서 가장 흔히 보는 설사는 바이러스성 장염에 의한 설사입니다.
물론 분유를 바꾼 것 때문에 설사를 하기도 합니다.

분유를 바꾼 후 설사를 할 때 아가가 잘먹고 잘놀고 기분이 좋은 상태라면 일단 새로 시작한 분유를 끊고 전의 분유를 먹여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바로 소아과를 가서 진료를 받고 상의를 하시는 것이 더 좋습니다. 좋아지면 된 것입니다. 하지만 분유를 바꾸고도 좋아지지 않는다면 바로 소아과 의사에게 진료를 받으십시오.

분유바꾼 후에 설사를 하더라도 설사가 심하거나 설사에 코 같은 것이나 피가 섞여 나오거나 자장면 같은 색깔의 설사를 하거나 배가 많이 아파하거나 열이 많이 나면 바로 소아과에 가야합니다.
아이가 축 처져 있거나 아이가 힘이 없고 흔들어 깨워도 잘 안 깨고 주위에 관심이 없어지거나 설사 때문에 오줌 누는 횟수가 많이 줄어들면 아이를 소아과에 데려가야 합니다. 밤중이라도 아이가 너무 심하게 처지고 오줌을 안누면 병원 응급실이라도 가야합니다. 설사를 일으키는 병이 심한 병인 경우에도 병원을 찾아야하지만 어떤 병이라도 아이가 수분 손실이 많아져 탈수증상이 보이면 바로 조치를 취해야합니다.
아이들은 어른과는 달리 몸이 적기 때문에 조금만 설사를 심하게 해도 금새 탈수증상이 생길 수가 있으므로 설사 많이 하는 아이는 잘 관찰해야합니다.

또한 아이가 설사를 하는데 엄마가 어떻게 해야할 지를 모를 때는 병원에 데려가야 합니다.
소아과에서 전화를 가장 많이 받는 것이 이런 아이 병원에 데려가야 하나요라는 전화입니다. 설사를 하는 것 같은데 많은 엄마들께서는 아이의 설사에 대한 경험이 없기 때문에 이것이 심한지 약한 것인지 그냥 두어도 되는지 병원에 가야하는 지를 모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가능하면 아이의 변을 가지고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소아과는 아픈 아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만 방문하는것이 아닙니다. 이 아이가 얼마나 아픈지 그리고 이것이 정상인지 비정상인지를 확인하는 목적으로 소아과를 방문하실 수도 있습니다. 아이의 병에 대해서 잘 모를 때는 소아과 의사에게 물어보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설사를 일으키는 원인은 무수히 많습니다.

원인별로 분류를 해 보면

◎ 급성 감염성 설사

바이러스성 설사
세균성 설사
기생충에 의한 설사

◎ 감염 이외의 원인에 의한 설사

항생제 사용에 의한 설사
장외 감염으로 인한 설사
식이성 설사
영양불량성 설사
알레르기성 설사
면역 결핍성 설사
독성 설사

등이 있습니다.

소아과에서 가장 흔히 보는 설사는 바이러스성 장염에 의한 설사입니다. 흔히 가성 콜레라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요즈음은 위생이 좋아져서 많이 줄기는 줄었습니다.

엄마들께서 직접 설사의 원인을 밝히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물론 어떤 경우는 엄마밖에는 원인을 밝힐 수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한 우유를 먹었다든지 생우유만 먹으면 설사를 한다든지 하는 경우는 엄마가 주의 깊게 관찰하지 않으면 의사가 원인을 밝히는 데 곤란을 겪게 됩니다.

설사의 원인은 예전과는 많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냉장고가 없고 위생이 불결하던 시절에는 식중독이나 이질, 장티푸스 등의 수인성 전염병이 많았지만 요즈음은 바이러스성 장염이 비교적 흔합니다. 그리고 예전보다 모유를 먹이는 엄마가 줄면서 우유 알레르기에 의한 설사 또한 자주 보게 됩니다.

원인을 말씀드리면서 꼭 한마디 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엄마들이 생각하는 설사의 원인과 의사가 진단 붙이는 원인이 같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엄마는 아이가 우유만 먹으면 설사를 한다고 생각해도 이야기하시는 것을 잘 듣고 결론을 내리면 우유 알레르기보다는 감기에 의한 설사인 경우도 있습니다.

엄마가 아가의 설사의 원인에 대해서 이거다라고 단정을 하시더라도 나름대로 치료를 시작하지 마시고 설사를 하면 일단 소아과 의사와 상의해서 정확한 진단을 붙이시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TAG 설사, 육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설사를 하는 아이가 먹지 못하거나 탈수가 심할 때

·링겔 주사, 아무 때나 맞히지 마십시오
설사를 치료할 때 먹을 수 있는 아기는 먹이면서 치료하지만 먹을 수 없는 아기나 탈수가 심해서 수분 공급이 시급히 필요한 아기는 흔히 링겔 주사라고 하는 정맥 주사를 맞게 됩니다.
링겔 주사를 맞으면 설사가 빨리 낫는다거나 합병증이 줄어든다는 말은 정확한 말이 아닙니다.
이 주사는 설사를 하는 아기가 입으로 먹지 못하거나 탈수가 심할 때만 사용하는 것으로 소아과 의사가 판단해서 놔줍니다. 간혹 입으로도 잘 먹는 아기에게 링겔을 맞혀 달라는 엄마가 있습니다. 그러나 링겔 주사는 설탕 탄 소금물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아기가 심한 설사로 못 먹어서 탈수 증상을 보일 때는 링겔 주사로 생명을 건질 수도 있지만, 먹을 수 있고 탈수 증상도 별로 심하지 않은 아기는 링겔 주사를 맞을 필요가 없습니다.
입으로 먹을 수 있는 아이에게는 세상에서 제일 좋은 링겔 주사도 고깃국물만 못합니다.

·아기의 정맥에 주사를 놓는 것은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기에게 가해지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엄마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클 수가 있습니다.
간혹 어떤 엄마는 아기가 탈수가 심해서 링겔 주사를 맞아야 한다고 하면서 제일 좋은 것으로 놔 달라고 합니다. 이것까지는 이해가 가지만 아주 간혹 제일 비싼 놈으로 놔 달라는 분도 있습니다. 정맥에 주사하는 수액은 용도에 따라서 종류가 정해져 있습니다. 비싸다고 무조건 좋은 것이 아닙니다. 실제로 장염에 의한 탈수 증상에 가장 좋고 흔히 사용되는 수액은 가격이 제일 싼 것에 속합니다.
게다가 입으로 먹이는 경구용 포도당-전해질 용액이 설사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지면서 링겔 주사를 맞히는 일도 많이 줄었습니다.


※ 설사하는 아이를 위한 BRATT 식사!!

설사하는 어린 아이를 위해 어떤 의사들은 BRATT 식사를 추천하기도 합니다.
BRATT는
Bananas(바나나),
Rice(밥),
Applesauce(사과 소스),
Toast(토스트),
Tea or watered-down juice(차나 물탄 주스) 의 약자입니다.

이렇게 치료를 해서 설사가 멎으면 서서히 평소에 먹던 음식을 묽게 해서 먹이면서 양을 늘려갑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아과에 걸려 오는 전화 가운데 가장 많은 내용이
“우리 아기의 증상이 이러이러한데 병원에 데려가야 하나요?” 하는 것입니다.

설사를 하는 것 같기는 한데 경험이 없기 때문에 심한 것인지 약한 것인지, 그냥 두어도 되는 것인지 병원에 가야 하는 것인지를 모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는 아기의 변을 가지고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소아과는 아픈 아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만 찾는 곳이 아닙니다.
아이가 얼마나 아픈지 그리고 정상인지 비정상인지를 확인할 목적으로 소아과를 찾을 수도 있으니까요.
증상으로는 설사가 심하거나, 설사에 코 같은 것이나 피가 섞여 나오거나, 자장면 같은 색깔의 설사를 하거나, 배를 많이 아파하거나, 열이 많이 나거나, 축 처져 있거나, 힘이 없거나, 흔들어 깨워도 잘 안 깨거나, 주위에 관심이 없어지거나, 설사 때문에 8시간 이상 오줌을 안 누거나 횟수가 많이 줄어들면 아기를 소아과에 데려가야 합니다.
심한 병에 걸렸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아이가 너무 심하게 처지고 오줌을 안 누면 밤중이라도 응급실로 가야 합니다. 아이들은 어른과는 달리 몸이 작기 때문에 설사를 조금만 심하게 해도 금방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설사를 많이 하는 아이는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TAG 설사, 육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설사란?

건강/생활 2008. 8. 27. 23:49

▶ 설사의 원인과 증상들

아이들이 가장 흔하게 걸리는 병은 감기와 설사입니다. 사실 아이를 키울 때 이 두 가지 병에만 안 걸린다면 아이가 아파서 소아과 의사 얼굴 볼 일도 별로 없을 것입니다. 공기 오염이 심해지면서 감기 환자가 계속 늘어나는 것과는 달리, 장염은 생활환경이 좋아지면서 크게 감소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설사는 감기 다음으로 흔한 병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설사는 감기와 달리 많은 엄마들이 오해를 하고 있는 병이기도 하고, 지금의 치료법이 전통적인 치료법과는 다른 점이 있어서 엄마들이 당황해 하는 병입니다. 설사에 대해서 몇 가지 필수적인 사항을 알아두면 이런 오해를 약간은 없앨 수가 있습니다.

▶ 설사는 병이 아니라 증상입니다

보통의 변보다 횟수가 증가하고 변에 물기가 많아지는 경우를 가리켜 설사라고 합니다. 설사 그 자체는 병이 아니라 병의 증상을 가리킵니다. 이 말은 설사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설사를 일으키는 원인을 먼저 밝혀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설사를 하면 변을 보는 횟수가 증가하고 변에 물기가 많아지면서 양도 늘어나며 냄새도 고약해집니다. 일반적으로 모유를 먹는 아기는 분유를 먹는 아기에 비해서 변을 묽게, 자주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따라서 모유를 먹는 아기들의 변이 묽다고 해서 설사를 한다고 하지는 않습니다. 평소 변을 묽게 보는 아기라면 변이 설사냐 아니냐를 잘 구분해야 합니다. 평소보다 변의 횟수가 증가하고 물기가 증가하는 것을 설사라고 하는 만큼, 평소에 딱딱한 변을 2~3일에 한 번 보던 아이가 물기 많은 변을 하루에 한 번만 본다면 이런 경우도 일단 장의 상태가 바뀐 것이고 변의 상태가 바뀐 것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Posted by 길쭉길쭉 달리는길
TAG 설사, 육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